제1회 남북평화통일을 위한 영·호남 평화 컨퍼런스

영·호남 인사와 시민 등 1500여명이 한반도 통일과 평화실현 위해 한자리에 모여 화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 주최,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주관 및 통일부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6·25참전유공자회 대구시지부, 영남일보, 대구신문, KBB한국불교방송, 대경일보, 경북신문, 경상매일신문, 충남일보, 충청일보, 전북연합신문이 후원한 이번 ‘제1회 남북통일을 위한 영·호남 평화 컨퍼런스’에는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활동하는 영·호남 인사 250여명, 시민 등 총 1,500여명이 참여했다.

11월 25일 대구텍스타일콤플레스에서 열린 이 행사는 북한의 계속되는 핵실험으로 전 세계가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열려 더욱 의미가 깊다 할 수 있다. 행사는 국제 평화와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정부의 정책을 알리고 사회지도층들에게 평화를 실현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한발 더 나아가 이를 위한 종교간 화합을 도모하는 ‘종교대통합 협약서’에도 모두들 서명하여 각자의 종교에 상관없이 평화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다짐하는 시간도 가졌다.

행사를 주최한 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의 김법혜 의장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국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있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평화 NGO인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을 소개하며 평화를 위한 동참과 지지를 호소했다.

김 의장은 “HWPL은 유엔의 안전장치를 강화해 전쟁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기 위한 전쟁종식 국제법 제정을 위해 세계 120개국의 전 현직 대통령, 법조·언론·종교·학계를 비롯한 국제법 위원 등 3,000명을 대한민국에 초청하여, 2014년부터 매년 10만명이 모이는 평화문화 행사를 개최해왔다. 지금도 국제법 제정을 위한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DPCW)의 유엔 상정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를 주관한 HWPL의 이만희 대표는 전지구적 차원의 민간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평화를 촉구하고 국제법을 제정하는 것을 평화의 해법으로 제시하였다.

그는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 (DPCW) 10조 38항이 평화를 이루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 지구촌 전체가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 모두가 평화의 사자가 되어야 한다. (한반도의 문제가) 세계 전체에도 피해를 주기에 세계도 평화를 원한다. 우리부터가 평화의 마음을 가지고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은 축사에서 “하루 속히 평화 통일을 이룩해야 한다. 남의 어려움을 외면하는 것은 죄악에 가깝다고 한다. 고통에 시달리는 동포를 구출해야 하고, 젊음을 군에서 보내는 젊은이들의 희생을 줄이는데 모두 앞장서야 한다.”라며 본 행사의 의미를 밝혔다.

한반도에 평화를 이루어 대한민국을 세계 속에 더욱 살기 좋은 국가로 다음 세대에 물려주고자 여러 분야에서 이렇게 애쓰는 노력이 있기에, 둘이 아닌 하나의 대한민국 시대가 열릴 날이 멀지 않기를 바란다.